한국어

커뮤니티

포토 게시판
pic_green.jpg

오감으로 성경읽기

2020.05.01 20:00

소풍 조회 수:80

fivesense.jpg

무미건조한 활자 속에 숨겨져 있는,
2천 년 전 성경 속 일상 이야기!


성경을 제대로 읽기 위해서는 ‘그 시대와 문화의 견고한 바탕’ 위에 있어야 한다. 하지만 성경과 우리 앞에는 2천 년이라는 거대한 시간의 강이 흐르고 있다. 『오감으로 성경 읽기』는 중동 지역 주재 언론인이자 선교사로 긴 시간 성경의 무대에서 살았던 저자의 친절한 가이드와 고대 유물, 향료, 화폐, 동식물 사진을 통해 오감을 만족시키는 성경 이야기가 담겨있다.

이 책은 저자가 각종 워크숍과 세미나에서 강의했던 자료를 토대로 만들었다. 추가로 성경의 무대가 되었던 장소들의 생생한 사진과 쉬운 설명, 독자들이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질문들, 그리고 성경 인물을 나 자신에 대입해보는 공감 방식 등을 통해 성경을 더욱 생생하게 체험하도록 돕고 있다. 독자의 ‘오감’과 ‘일상’을 총동원해 성경 속 이야기를 만나보는 작업은, 그저 좋은 성경공부 방법 중 하나라기보다는 “태초부터 있는 생명의 말씀에 관하여는 우리가 들은 바요 눈으로 본 바요 우리 손으로 만진 바 되었다”(요일 1:1)라는 말씀을 실현시키는 과정임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다. 성경 속 인물들의 일상을 재구성해 그들의 삶을 더욱 깊이 이해하는, 실감나는 성경 여행을 떠나보자.


저자 : 김동문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아랍어를 전공하였고, 1990년 11월, 이집트에서 생애 첫 아랍 지역 나그네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이집트, 요르단에서 정착해 살았으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시리아, 레바논, 이라크, 예멘, 아랍에미리트 등 중근동 국가들을 오가며 30년 가까이 중근동 세계, 중근동 문화, 중근동 사람들과 이웃하며 살고 있다. 《한겨레21》 「미디어오늘」 「오마이뉴스」 《빛과소금》 《복음과상황》 「뉴스앤조이」 등 다양한 매체에 중근동 세계의 목격자로서 그곳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소개해 왔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과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한 목사로서 인터서브선교회의 선교사로 지난 30여 년간 성경이 쓰인 중근동 세계에 머물며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살았던 곳, 성경을 처음 읽었던 이들이 살았던 곳의 눈으로 성경을 공부하며 나누고 있다. 『우리는 왜 이슬람을 혐오할까』 『오감으로 성경 읽기』 『기독교와 이슬람, 그 만남이 빚어낸 공존과 갈등』 등 다수의 책을 썼다.